성남시 2030년까지 6개 권역별 평생학습관 구축
성남시 2030년까지 6개 권역별 평생학습관 구축
  • 광성일보
  • 승인 2020.07.10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 중원, 분당, 분당 남부, 위례, 판교 등 6개 권역별 평생학습관을 구축한다고 7월 10일 밝혔다.

성남시는 오는 2030년까지 수정, 중원, 분당, 분당 남부, 위례, 판교 등 6개 권역별 평생학습관을 구축한다고 7월 10일 밝혔다.시는 “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접하고 학습할 수 있는” 생활권 내 평생교육 여건 조성을 위해 평생학습관 구축 계획을 수립했다.

권역별 평생학습관은 성남시 소유의 건축물을 리모델링하거나 신축 복합청사에 내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구축된다. 소요 사업비는 자산취득비, 리모델링 공사비 등 106억1400만원이다.위례권역 평생학습관이 내년 1월 우선 개관한다.

시는 위례동 행정복지센터가 신축 건물로 이전해 빈 상태로 남은 건축물(창곡동 569)을 오는 9월 평생학습관으로 리모델링한다.단층 짜리 건물 450㎡ 규모이며, 강의실, 공연·전시실 등의 시민 학습공간을 갖춘다. 지역 주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특화 프로그램을 편성·운영한다.

분당권역 평생학습관은 오는 2024년 건립 예정인 이매1동 신축 복합청사(5층짜리 건물) 내에 2500㎡ 규모로 설치·운영한다.수정, 중원, 분당 남부, 판교권역은 설치 부지를 검토해 평생학습관을 구축한다.이들 6곳 평생학습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은 현재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평생학습관이 한다.지은 지 19년이 넘은 야탑동 평생학습관(연면적 6070㎡, 지하 1층~지상 3층) 역시 향후 리모델링을 해 시설을 개선한다.

시는 오는 9월까지 평생학습(관) 체계 정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6개 권역별 평생학습관 운영 프로그램을 특화하고, 공무원 외에 평생교육사 등 전문 인력을 배치해 지역 주민에 맞춤형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행복학습센터로 지정한 89곳 민간기관·단체와 상생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지역 주민을 위한 촘촘한 학습망을 구축한다.이해종 성남시 평생교육과장은 “권역별 평생학습관은 성남시의 생활 SOC사업과 연계해 단계별로 구축될 것”이라면서 “균형과 공정의 평생학습 기회가 제공되는 평생학습도시 성남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