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브리핑“국외여비 전액 코로나19 극복 위해 쓰겠다
성남시의회, 브리핑“국외여비 전액 코로나19 극복 위해 쓰겠다
  • 광성일보
  • 승인 2020.03.3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 해외연수를 취소하고 그에 따른 예산 2억 9백만원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쓰겠다고 뜻을 밝혔다.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는 30일 시의회 4층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시의원 해외연수를 취소하고 그에 따른 예산 2억 9백만원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쓰겠다고 뜻을 밝혔다.

박문석 의장은 지난 26일 의원국외여비 1억 5백만원과 교류도시 방문 국외여비 3천 150만원, 의원수행 공무원 국외여비 및 교류도시 방문수행 공무원 국외여비 7,250만원을 합해 총 2억 9백만원을 코로나19 재난대응기금으로 전환할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박문석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전염병으로 온 국민이 고통의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며, “특히, 성남시는 지난달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확산세를 이어가 3월 29일 기준 경기도 확진자 455명 중 우리 시 109명으로 약 24%에 달해 시민들의 불안과 두려움은 커지고 지역 경제는 극도로 침체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시민들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시의원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심 끝에 국외여비 전액을 코로나19의 조기극복을 위해 쓰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성남시의회는 지속적으로 집행부와 협력하여 발빠른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통해 다시금 건강하고 활기찬 성남시를 만들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라며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