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성남 화훼농가 살리자’ 두 달간 직거래 장터
코로나19 성남 화훼농가 살리자’ 두 달간 직거래 장터
  • 광성일보
  • 승인 2020.03.13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서 열려…팬지, 알로카시아 등 최대 30% 저렴

성남시는 ‘코로나19’로 침체한 화훼농가를 살리기 위한 직거래 장터가 3월 13일부터 오는 5월 17일까지 두 달여 간 분당구 구미동 성남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야외행사장에서 열린다.

성남시화훼총연합회가 운영하는 이번 장터는 지역 내 150곳 농가 18㏊ 면적에서 재배한 100여 개 품목의 화훼류를 시중 가격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판다.판매 품목은 화분에 키우는 데 적합한 호접란, 해피트리 등의 분화류, 화단에 재배하기 적합한 팬지, 데이지, 베고니아 등의 초화류, 꽃이 피는 나무 종류인 철쭉 다양하다.텃밭을 가꾸는 시민들을 위한 대추, 고추, 상추 등 종묘류도 판매한다.

관음죽, 고무나무, 싱고니움, 마니지아, 안시리움 등 공기정화 식물과 관엽식물인 알로카시아도 선보인다.장터 주변엔 화훼관리 교육장을 마련해 찾아오는 이들에게 식물관리와 병해충 방제 요령을 알려주고, 화초류, 화분, 흙 등을 구매한 이들은 분갈이를 무료로 해준다.

성남시 지역경제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돼 지역 화훼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침체한 화훼시장을 활성화할 수 있게 직거래 장터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화훼 직거래 장터는 2013년도부터 매년 1~2회(회당 두 달간 개최) 성남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에서 열려 지난해 4만여 명이 7억1000만원 어치의 화훼류를 사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