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갈동, 청사 주변 가로수 30그루에 뜨게옷 입혀
구갈동, 청사 주변 가로수 30그루에 뜨게옷 입혀
  • 광성일보
  • 승인 2019.11.2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 주변 가로수 30그루에 털실로 짠 뜨게옷을 입혀 거리를 화사하게 조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은 청사 주변 가로수 30그루에 털실로 짠 뜨게옷을 입혀 거리를 화사하게 조성했다고 21일 밝혔다.이는 그래피티 니팅(Graffiti knitting)이라는 친환경 거리예술로 대학로인 이 거리에 생동감을 더하고 겨울철 나무 병충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이 뜨게옷은 주민자치위원, 통장, 자원봉사자 등 13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일주일간 직접 뜨개질을 해 만든 것이다.동 관계자는 “다채로운 색상과 따뜻한 느낌의 뜨게옷으로 거리에 활력을 불어넣어준 봉사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구갈동 주민자치위원회도 청사 주변 화단과 가로수에 LED 조명을 설치해 화사한 거리 조성에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