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회 성남국악제
‘제33회 성남국악제
  • 광성일보
  • 승인 2019.10.10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3회 성남국악제’가 성남시청앞 광장에서, 신명나는 우리가락과 흥겨운 우리소리의 국악축제로 열린다.

성남 국악인들의 한마당 큰잔치인 ‘제33회 성남국악제’가 10. 12(토) 오후3시 성남시청앞 광장에서, 신명나는 우리가락과 흥겨운 우리소리의 국악축제로 열린다.성남문화예술제의 일환으로, (사)한국국악협회 성남시지부(지부장 이향우)가 주관하고, 성남예총 주최, 성남시가 후원하는 이번 성남국악제는,

신세대 소리꾼 방글, 박수영이 ‘뺑파’ 스타일로 사회를 보면서, 이호연, 명창이 ‘한오백년’ ‘창부타령’, 판소리 문효심 명창, 타악그룹 바디에 더듬, 가야금 정길선 선생, 서도민요단 방영기 명창, 정연경, 이현정, 공윤주 선생이 ‘긴 난봉가’, ‘잦은 난봉가’, 개타령 등 ,정미래 춤자이예술단이 한국무용 ‘부채 입춤’, 생황 김계희 선생이 ‘혼’, 고만고만예술단 이향우, 김희복, 순미자, 서정이가 ‘재담소리 장대장 타령’, 이향우 경기민요단 심선영, 김복심, 현호임, 장수희, 홍주연이 ‘경기민요 ’풍년가‘, ’방아타령‘ 등 민요연곡, ‘버나 돌리기’ 등 다채로운 국악인들의 출연으로 흥겹고, 신명나는 무대로 마련된다.

이번 국악제를 주관하는 이향우 지부장은 “성남국악제가 우리의 전통을 이어가는 한국의 고유음악의 보존과 계승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 “시민들과 정서함양과 함께 하는 흥겨운 국악제를 만들겠다” 며, “앞으로도 우리의 혼이 깃 들인 국악을 더욱더 진흥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