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시군 지역 방역통제초소를 현장점검
6개 시군 지역 방역통제초소를 현장점검
  • 광성일보
  • 승인 2019.09.22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 더 이상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행정의 일환이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1~22일 양일간 파주, 연천, 포천, 동두천, 김포, 양주 총 6개 시군 지역 방역통제초소를 현장점검하며 적극적 차단방역 활동을 독려했다.이번 현장방문은 최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 더 이상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행정의 일환이다.

이화순 부지사는 관계자들에게 “비록 현재 파주와 연천에서만 ASF가 발병했지만, 다룬 시군들 역시 추가 확산이 이뤄지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도, 시군, 공무원, 농가, 일반시민 모두 합심해 방어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이 부지사는 “농장마다 부족한 점을 일일이 체크해 개선토록 하고, 농장위치나 근무자 근무요령 통과차량 소독 시 주의사항 등을 꼼꼼히 점검해 지도해달라”고도 주문했다.

특히 이 부지사는 현장을 둘러본 후 화장실 등 방역 근무자들을 위한 부대시설을 갖추도록 지시하고, 태풍으로 인한 비·바람에도 방역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이 밖에도 군과 경찰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 협조에 감사를 표하고, 6개 시군 지역 시군청 등지에 설치된 방역대책상황실을 잇달아 방문해 주말을 잊고 방역상황관리에 힘쓰고 있는 상황 근무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파주지역 양돈농가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 2건이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시사항보다 한 차원 높은 ‘최고단계’ 대응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