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노동자의 건강 적신호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이동노동자의 건강 적신호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 광성일보
  • 승인 2019.07.01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안전센터 및 구조대에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이동노동자의 건강 적신호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7월 1일부터 9월까지 3개월간 119안전센터 및 구조대에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용대상은 집배원, 택배기사, 퀵서비스, 대리기사 등 청사를 방문하는 모든 이동노동자들로, 최근 5년간 경기도 내에 열사병·열실신 등 1천 700여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하였고, 특히 집배원의 경우 ‘13년부터 최근까지 250여명이 과로사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각 청사에 간이쉼터를 설치하여 냉방기 가동 및 식염포도당 등을 비치하고, 샤워시설을 제공하여 이동노동자의 건강 제고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김오년 서장은 “분당소방서에 쉼터를 조성하였으니 더위에 지친 분들은 언제든지 들러 마음 편히 쉬어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