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합동토론회’를 열고
‘2019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합동토론회’를 열고
  • 광성일보
  • 승인 2019.05.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시범운영 성과 점검과 확대운영에 따른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들었다.

경기도가 9일 ‘2019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합동토론회’를 열고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시범운영 성과 점검과 확대운영에 따른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들었다.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도의원, 전문가, 지역활동가, 시․군 관계공무원, 도민 등 120여명이 참석해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활성화 방안과 시범사업 활동성과’라는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이날 토론회는 최준규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이란 제목의 주제 발표와 시범운영 5개소의 활동사례 발표로 진행됐다.

최준규 연구위원은 “공무원을 활용한 직접서비스 제공과 시장의 가격 작용을 통한 서비스의 제공이 모두 실패하였으므로 제3의 수단으로써 시민 참여를 통한 서비스 전달 방식이 필요하다”면서 “전통적 자원봉사와 구분되는 시민서비스 방식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범운영 지역별로 성과 발표가 진행됐다. ▲군포시는 2월 새벽 폭설로 인한 골목길 제설과 빙판제거 작업 사례를 ▲포천시는 ‘정(情)이 샘솟는 정(井)’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통한 요일별 테마 활동 내용을 ▲시흥시는 주민의 손과 발이 되는 생활 밀착형 주민서비스 성과를 ▲의정부시는 ‘봄 봄’ 슬로건 아래 말벗, 방문 등 돌봄 케어와 사랑의 메신저 활동 사례를 ▲안산시는 방과 후 아동 돌봄 서비스와 실버복지 미술 상담과 같은 지역특화사업을 소개했다.

사례발표에 이어 유문종 지속가능발전센터 감사가 좌장을 맡은 토론시간에는 ▲최인수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연구위원 ▲김성균 도시와사람 연구소장 ▲서현옥 경기도의원 ▲정경 시흥시 맞손동네관리소 대표 ▲권금섭 경기도 자치행정과장 등이 참가했다.

토론자로 나선 서현옥 경기도의원은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은 지역의 다양한 활동 주체들과 소통하며 협력하고, 시․군의 자율성과 자발성을 폭넓게 인정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설계돼야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인수 박사는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은 주민의 자치력과 연계되어야 하며, 향후 경기도형 주민자치회 모델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세 경기도 자치행정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은 정책의 결정과 시행이 공무원에서 주민 중심으로 전환되는 시대적 요구에 부합하는 정책”이라며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도정에 적극 반영해 도민의 삶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임창열 안전행정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축사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은 아직 성과를 논하기는 이르지만 나름대로 체계나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면서 “도와 도의회가 장시간 토론과 고민을 거듭한 결과 주민과 가까이 있는 공익서비스 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경기도는 이번 토론회 의견을 모아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사업 추진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