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른고을 광주, ‘조선시대 이야기꾼과 함께
너른고을 광주, ‘조선시대 이야기꾼과 함께
  • 광성일보
  • 승인 2019.04.11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삼십리 누리길’을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오는 13일 ‘조선시대 이야기꾼과 함께하는 한양삼십리 누리길’을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사)광주시연극협회가 주관하는 ‘조선시대 이야기꾼과 함께하는 한양삼십리 누리길’는 조선시대 과거시험 길을 재현해 행복과 행운을 북돋우며 합격의 힘을 느낄 수 있는 하이킹 코스로 광주시 목현동에서 남한산성면 산성리를 잇는 12㎞(30리)의 구간이다.

한양삼십리 누리길은 총 4개의 구간으로 나눠져 있으며 구간 내 6개소에는 조선시대 이야기꾼으로 분장한 전문배우들이 인문학적 의의와 재미있는 스토리를 들려주고 합격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재현한다.

목현동∼오전리 구간(3.37㎞)은 목현동 한옥마을에서 남한산성 오전리를 연결하는 아름다운 역사탐방 구간으로 임오군란 당시 여주로 피신하던 명성황후가 1박 했다고 전해지는 새오고개, 오전리 마을의 전경, 오전리 농산물 판매장 체험 등을 즐길 수 있다.

오전리∼불당리 구간(2.44㎞)은 합격기원 특별구간으로 아들의 합격을 기원하던 어머니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합격바위(몽돌바위)와 낙방을 거듭하던 조선선비가 심어놓은 다섯 그루 소원나무, 고인돌과 연자방아가 있다.

불당리∼검복리 구간(2.67㎞)은 마을길이 아름다운 산책코스로 족두리 바위, 불당리 장승, 도자기 풍경소리길이 있다.마지막 검복리∼산성리 구간(3.52㎞)은 남한산성을 밖에서 조망하며 걷는 길로써 철쭉군락지와 매바위가 유명하다.

이 행사를 주관하는 이기복 광주시연극협회장은 “전문배우로 구성된 조선시대 이야기꾼을 배치해 시민들에게 재미와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라며 “많은 시민분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토리가 있는 수도권 최고의 합격기원 누리길인 ‘한양삼십리 누리길’ 공연은 오는 13일부터 11월 13일까지 총 23차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