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스마트홈 조성 사업 편다…전력소비 22%
성남시 스마트홈 조성 사업 편다…전력소비 22%
  • 광성일보
  • 승인 2018.05.0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가구에 LED조명, 스마트미터기 설치 지원

 

성남시는 100가구 지원을 목표로 이달부터 ‘에너지 절약 스마트홈 조성 사업’을 편다.

이 사업은 가전기기의 전기 사용량을 스마트폰 앱으로 알려줘 누진세 등을 인지·관리하게 하는 스마트미터기 설치와 고효율 LED 조명 교체를 지원한다.

스마트미터기를 설치하면 전력소비의 약 10%를, LED 조명으로 교체 땐 전력소비의 약 12%를 각각 절감할 수 있다.

두 가지를 동시 설치하면 각 가정의 전력 소비량을 22% 줄이게 되는 셈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시는 2500만원의 사업비(도비 50% 포함)를 확보했다.

단독주택이나 공동주택에 사는 사람이 스마트미터기를 구매·설치하면 그에 따른 소요비용 8만7000원 가운데 80%인 7만원을 지급한다.

LED 조명 교체비 지원금은 가구 규모에 따라 다르며, 설치비의 22~23%를 보조한다. 공동구매에 따른 업체 할인율 26~28%도 반영돼 실제 자부담금은 50% 선이다.

109㎡(33평) 규모 가구의 경우 거실, 침실, 주방 등에 달린 형광등을 LED 조명으로 바꾸면 시중가 86만원의 설치비 가운데 19만원(22%)을 보조금으로 지급한다. 여기에 공동구매 할인비 23만원(27%)을 가감하면 자부담금은 44만원(51%)이다.

지원받으려면 신청서를 경기도 에너지센터 홈페이지(www.ggenergy.or.kr) 공지사항에서 내려받아 작성·제출하면 된다. 오는 10월 31일까지 선착순이다.

성남시는 지난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이 사업을 펴 모두 179가구에 스마트홈 조성 사업비 4620만원을 지급했다. 이중 102가구는 스마트미터기, LED 조명 두 가지 다 설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